두산그룹, 서울시내 면세사업 진출 선언

경제·사회 입력 2015-09-02 13:28:47 한지이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두산그룹이 면세점 사업에 새로 뛰어든다. 입지로는 동대문에 위치한 ‘두타’를 선정했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2일 “면밀한 검토 끝에 면세점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며 “당장 ㈜두산이 주도해 오는 25일까지 서울시내 면세점 특허를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대문은 연간 700만 명의 외국인이 즐겨 찾고 있는 관광 명소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도쿄는 시부야, 롯본기, 신주쿠 등 차별화된 3,4개 허브 관광지가 일정 거리를 두고 비슷한 규모로 형성돼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명동에 한정돼 있다”며 “동대문 지역의 관광 인프라 업그레이드를 위해 면세점 입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국세청은 오는 11~12월로 특허 기간이 만료되는 서울(3곳)·부산(1곳) 면세점에 대해 새로 운영 특허 신청을 받고 있다. 신청 마감일은 이번 달 25일이다.

특허권 만료와 함께 공개 입찰 대상으로 풀린 면세점은 ▲ 워커힐(SK네트웍스) 서울 면세점(특허 만료일 11월 16일) ▲ 롯데면세점 서울 소공점(12월 22일) ▲ 롯데면세점 서울 롯데월드점(12월 31일) ▲ 신세계 부산 면세점(12월 15일) 등이다.

과거에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면세점 특허가 10년마다 자동 갱신됐으나 2013년 관세법이 바뀌면서 롯데·SK 등 기존 업체도 5년마다 특허권을 놓고 신규 지원 업체들과 경쟁을 벌여야하는 처지다.

두산이 면세 사업 진출을 선언함에 따라 기존 면세점을 지키려는 롯데·SK와 잠재 후보로 거론되는 신세계·현대백화점 등이 치열한 유치전을 펼칠 전망이다.

한지이기자 hanjehan@sed.co.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