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3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삼성證 추천주 수익률 보니 “분산투자 효과 진짜 있네”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7-12-19 10:16:02

주식 투자할 때 가장 많이 듣는 말 중의 하나가 분산투자하라는 것이다. 달걀은 여러 바구니에 나눠 담아야 위험이 분산되는 것처럼 투자도 여러 곳에 나눠 해야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는 뜻이다. 당연하면서도 막연하게 들리던 이 분산투자 격언이 삼성증권에 의해 실제로 입증됐다.
삼성증권이 올해 7월부터 12월까지 미국·중국·일본·베트남 시장의 자사 추천종목 수익률을 분석한 결과 투자 국가를 분산할 경우 효율성이 최대 3배까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해외 2개국 이상의 주식에 분산투자한 ‘멀티국가’ 주식투자 고객은 9,200명으로 지난 2015년 이후 3년간 6.8배 증가했다. 전체 해외주식 투자고객 중 멀티국가 투자자가 차지하는 비율도 2015년 초 13%에서 올해 40%까지 높아졌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해외주식 투자도 특정국가에 편중되지 않은 진정한 의미의 글로벌 분산투자로 진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투자 국가의 다변화는 안정된 수익률로 나타나고 있다. 삼성증권이 각국 추천종목의 변동성 대비 수익률을 산출한 결과 변동성 1을 감내할 때 벌어들이는 수익이 개별국가에만 투자 시 평균 0.34였으나 4개국에 고르게 분산투자했을 경우는 0.67로 2배가량 높아졌다. 한 국가에서 2개국으로 분산투자할 경우 투자 효율성은 0.47로 개별국 투자 대비 평균 38% 개선됐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장은 “해외주식 투자의 가장 중요한 목적 중 하나는 분산투자를 통한 수익률의 안정화”라며 “특정국에 편중되지 않도록 폭넓은 투자정보를 제공한 것이 고객 포트폴리오 다양화로 이어지고 있는 점은 매우 긍정적인 신호”라고 강조했다. /한기석기자 hank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