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6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日, 코인체크에 업무 개선명령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8-01-29 18:02:00

해킹으로 580억엔(약 5,700억원)어치의 가상화폐를 도난당한 일본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에 일본 정부가 업무 개선 명령을 내렸다. 금융청은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의 안전성도 심사할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금융청이 코인체크의 내부 관리 체제가 미흡하다고 판단해 업무 개선 명령을 내렸다고 29일 보도했다. 세부적으로는 △사실 관계 규명 △재발 방지책 △위험 관리 태세 구축 등을 오는 2월 13일까지 갖춰 보고하도록 명령했다.
일본 금융청이 지난해 4월 시행된 자금결제법 개정안에 근거해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업무 개선 명령을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의회는 가상화폐 기술 발전에 따라 자금결제법을 개정해 가상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인정하는 한편 세계 최초로 거래소 등록제를 시행하면서 보안 수준 미달인 거래소들을 시장에서 퇴출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다.
금융청의 조치가 코인체크 외의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에도 추가 적용될 가능성도 있다. 금융청은 여타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시스템의 안전 대책이 충분한지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26일 코인체크에서 580억 엔어치의 가상화폐 뉴이코노미무브먼트(NEM)가 탈취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는 2014년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 ‘마운트곡스’ 해킹 사고 피해액(약 460억엔)을 뛰어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사고다. /이병관기자 yhle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