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GDP比 가계·기업부채 비율, 임계치 넘었다

news_update_date 경제·사회 입력 2018-04-15 16:51:28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기업부채가 이미 임계치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GDP 대비 기업부채는 99.4%라고 밝혔다.
세계경제포럼(WEF)에선 GDP 대비 기업부채의 임계치를 80%로 보고 있는데 이보다 19.4%포인트나 높은 수준인 것이다.
선진국과 신흥국을 비교해보면 GDP 대비 기업부채는 신흥국에서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신흥국의 GDP 대비 기업부채는 2008년 56.2%에서 지난해 104.3%로 10년 만에 48.1%포인트 늘어났다. 반면 선진국은 같은 기간 약 5% 상승했다.
우리나라의 GDP 대비 가계부채도 작년 3분기 94.4%로 역시 임계치 기준인 75%를 19.4%포인트 넘어섰다.
박용정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미국에 이어 전 세계적으로 금융·통화정책 정상화가 이뤄질 경우 글로벌 유동성 축소 및 신흥국발 신용위기 발생 가능성이 크다”며 사전 대응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박 연구원은 “한국 경제는 단기외채, 보유외환, 국가신용등급 등 대외부문뿐 아니라 재정수지, 정부부채 등 대내 부문 건전성 지표를 양호하게 관리해 외부 충격에 강한 펀더멘털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정훈규기자cargo29@sedaily.com

취재 : 정훈규 기자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