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3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금융당국 손 놓은 사이 또 P2P 대출사고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8-06-07 17:12:05

[앵커]
P2P 대출은 투자자 보호장치가 없어 금융사고가 터져도 피해복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금융당국과 국회가 팔짱을 끼고 있는 사이 대형 P2P대출 사고가 또 터졌다고 합니다. 이아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A씨는 한 달 만에 연 15%가 넘는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말에 신생 P2P 업체인 오리펀드에 1,500만원을 투자했습니다.
투자한 3개 상품 중 하나는 6월 1일이 상환일이었지만, 상환은 고사하고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 업체 측으로부터 상품에 대한 아무런 공지를 받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피해투자자 A씨
(따로 공지를 받은 적이)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투자자한테 문자도 오지 않고, 홈페이지에 공지도 안 하고 있어요.

오리펀드가 130억 원대 사기대출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오리펀드는 주로 부동산을 담보로 중소 사업자들의 운영자금을 대출해주는 상품을 판매해온 회사입니다.
연 15% 수준의 고수익을 내세워 사업을 시작한 지 석 달 만에 200억 원 가량의 돈을 모을 정도로 성장했습니다.

이 가운데 70억원은 정상적으로 상환했으나 나머지 130억원 중 일부는 상환하지 못했고 일부는 상환일이 다가오고 있지만 회사 대표가 잠적해 상환이 어려워 보입니다.
피해자들은 오리펀드가 담보로 내놓은 부동산 등기부등본이 위조됐으며 사이트에 올린 일부 부동산 사진은 무료 사진 공유 사이트에 올라온 가짜라고 주장합니다.

“보시는 것과 같이 사무실 문은 굳게 닫혀있습니다.”

P2P 업계에서 이런 일은 처음이 아닙니다.
최근 헤라펀딩이 135억 원 상당의 대출 잔액을 남겨놓고 부도 처리됐으며, 두시펀딩과 빌리도 장기 연체 중으로 부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피해자들은 답답한 마음에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넣고 금융당국에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피해 복구는 어려워 보입니다.
P2P 업체는 금융당국의 관리 대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P2P대출의 투자자 보호장치가 만들어지기 전에 대형 금융사고가 또 발생하고 말았습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영상취재 이창훈/영상편집 김지현]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