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4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주 52시간 근무…“건설현장 총공사비 평균 4.3% 증가”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8-06-11 18:56:41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 건설현장에서 총공사비가 평균 4.3% 증가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근로자 임금도 10% 안팎으로 감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건설정책과제’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지난 2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서 다음 달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주당 최대 근로시간이 기존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됩니다.
연구원이 전국 37개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건설 노동자 평균 근로시간은 관리직이 59.8시간, 기능인력이 56.8시간으로 조사됐습니다.
52시간 공사 시간 준수를 위한 기능인력을 충원 등을 감안해 분석한 결과 현장당 총공사비는 평균 4.3%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 입장에서 총공사비 증가율을 최소화하기 위해 근로자 1인당 임금을 삭감하는 시나리오를 분석한 결과, 임금 감소 비율은 관리직이 13.0%, 기능인력이 8.8%로 추산됐습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