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소상공인 탄압 '검찰수사' 중단하라"

산업·IT 입력 2018-09-17 14:27:00 수정 2018-09-17 14:32:07 이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소상공인연합회 전국 광역, 기초지역 회장단은 검찰의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수사가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은 17일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사건을 검찰이 재수사하는 것은 탄압"이라며 "소상공인의 대표 조직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고 소상공인들의 외침에 귀 기울이는 정부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회장단은 "소득주도성장의 하나로 진행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으니 생존권을 지켜달라"며 "소득주도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핵심인 경제민주화가 선행돼 소상공인의 곳간이 채워져야 최저임금도 올려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소상공인들의 주머니를 털어 노동자에게 선심을 쓰면서 정책을 결정할 때는 이해당사자인 소상공인들을 철저히 배제하고 있다"며 "상가임대차와 카드수수료 문제는 제자리걸음이고 불공정하도급, 대리점, 가맹사업 등 대기업 갑질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이규진기자 sky@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