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혼외자 출생률 1.9% OECD 꼴찌…프랑스 56.7%

경제·사회 입력 2018-10-01 19:06:00 수정 2018-10-01 19:19:2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 혼외자 출생률 1.9% OECD 꼴찌
일본이 2번째로 낮아...이어 터키, 이스라엘 순
혼외자 출생률 가장 높은 국가는 프랑스 56.7%

한국의 혼외자 출생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통계청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기준 한국의 혼외자 출생률이 1.9%로 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았습니다.

일본이 2.3%로 OECD 국가 중 2번째로 낮았고 이어 터키 2.8%, 이스라엘 6.3%의 순이었습니다.
혼외자 출생률이 가장 높은 국가는 프랑스로, 56.7%를 기록했습니다.

OECD 27개국의 평균 혼외자 출생률은 40.5%, 유럽국가의 평균 혼외자 출생률은 39.6%로, 한국과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김혜영기자 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