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1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피씨엘, 한국-스위스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워크샵 성료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8-10-08 14:59:09

피씨엘은 제네바 대학병원 측과 알츠하이머 진단 키트 관련 워크샵(사진)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워크샵은 한국-스위스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4일 스위스 신약기업인 뉴릭스에서 개최됐다. 한국 측은 피씨엘 김소연 대표를 비롯해 이홍 박사 등 4명이, 스위스 측에서는 제네바 의과 대학교이자 뉴릭스 설립자인 칼-하인츠 크라우즈 교수 등 9명이 참석했다. 김 대표는 “알츠하이머 진단키트 개발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던 자리”라며 “미팅에서 논의된 사항을 중심으로 연구 개발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제네바 대학병원 측과 긴밀하게 협조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워크샵은 신규마커를 이용한 고감도 알츠하이머 진단키트 및 휴먼 미니브레인 체외스크리닝 플랫폼 개발에 관한 주제로 진행됐다. 발표 및 디스커션 후, 계획에 없던 저녁 미팅이 추가될 정도로 스위스 측의 관심과 환대를 받았다.
양 측은 알츠하이머 진단 시 정확도와 특이도를 높이기 위해서 마커의 조합과 새로운 마커가 가장 중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알츠하이머 관련 마커뿐만 아니라 마커 프로틴의 번역 후 변형을 파악할 필요성 역시 제기됐다.
또한 이번 워크샵을 통해 긴밀한 협조와 친목을 도모하기로 합의하고, 관련 사항들을 리뷰하기로 결정했다. 진단 키트 개발에 필수적인 환자샘플과 데이터를 공유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기적인 연락과 방문 미팅을 통해 성공적인 알츠하이머 진단키트 개발을 약속했다. /이규진기자 sky@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