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8,500억 골프회원권 보유… “김영란 법 위반 소지”

금융 입력 2018-10-08 16:53:00 수정 2018-10-08 19:02:29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융회사들이 8,500억원 상당의 골프회원권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금융사 골프회원권 보유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기준 130개 금융회사가 골프회원권 약 1,300구좌를 보유 중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구입가 기준으로 보면 8,565억원입니다.
금융사 1곳당 평균 10구좌, 구입가 기준 64억원 상당의 골프회원권을 갖고 있단 뜻입니다.
회사별로 보면 삼성생명이 총 419억원 상당을 보유해 가장 많았고, KB증권과 흥국화재, 국민은행 등 금융사도 구입금액 기준 상위사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시중은행의 경우 1개사 평균 18.9구좌, 145억원 상당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 역시 지난해 3월 5억원 상당의 골프회원권을 구입한 바 있습니다.
이학영 의원은 “금융사의 골프회원권은 이른바 김영란 법 위반으로 이어질 소지가 다분하고 4차산업혁명 시대에도 맞지 않는 접대 위주의 관행을 의미한다”면서 “모범규준이나 업권별 자율규제를 만들어 규율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습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