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실적 발표 상장사 10곳중 3곳은 ‘쇼크’

증권 입력 2018-11-07 22:35:00 수정 2018-11-07 22:36:21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3분기 기업 실적을 공시한 상장사 3곳 중 1곳은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돌았습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4일까지 실적을 발표한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114곳 중 57.9%인 66곳은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습니다. 특히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에 10% 넘게 미달한 ‘어닝 쇼크’ 기업은 37곳(32.5%)에 달했습니다.
특히 유한양행의 3분기 영업이익은 2억원으로 시장 기대치(262억원)에 견주면 99.4%나 부족했습니다. 최근 늘어난 연구개발(R&D) 비용 영향으로 보입니다. 그럼에도 유한양행 주가는 1조4,000억원대의 기술수출 계약에 힘입어 최근 급등했습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차 역시 3분기 영업이익이 시장기대치를 각각 68.8%, 64.9% 밑돌았습니다. /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