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투자플랫폼 아이오니아, 중국 DAEX서 투자 유치

경제·사회 입력 2018-11-19 08:52:00 수정 2018-11-19 08:52:5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핀덱스체인이 개발중인 암호화폐 투자 플랫폼 아이오니아(IONIA)가 중국계 암호화폐 솔루션 DAEX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이오니아는 이로써 세계 10위권 거래소인 엘뱅크(LBANK)의 자회사인 DAEX의 한국 기업 첫 투자를 이끌어내며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달 초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소닉(Bitsonic)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데 이은 성과다.

엘뱅크와 DAEX의 공동 창업자인 하나 장은 “차별화된 개인지갑 서비스와 탈중앙거래소를 준비중인 아이오니아의 비전을 보고 이번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아이오니아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DAEX 및 엘뱅크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중국 진출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

아이오니아는 암호화폐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전자지갑을 기반으로하는 암호화 자산 투자 플랫폼이다. 암호화폐를 보관만 해도 보상을 지급하는 전자지갑, 거래시 보상을 주는 세계 최초의 탈중앙 거래소, 사용자가 스스로 제작할 수 있는 자동거래 봇(Bot), 투자정보 제공 등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DAEX(Digital Assets Exchange)는 암호화폐 기반 사업을 하는 기업, 거래소 등에 최적화한 솔루션이다. 암호화폐를 보관할 수 있는 기업용 멀티 월렛을 비롯, 자산 관리, 재무감사, 권한 설정, 리스크 관리 등 경영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번 아이오니아 투자에 앞서, 다수 국가에서 블록체인 기업들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아이오니아 전자 지갑은 앱스토어에서 영문으로 IONIA를 검색해 스마트폰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암호화폐 보관 및 거래에 따른 보상 지급은 탈중앙 거래소 서비스를 론칭하는 내년 2분기 경 시작할 계획이다.

강규태 핀덱스체인 대표는 “세계적인 암호화폐 솔루션인 DAEX의 첫 한국 투자를 유치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아이오니아의 독보적인 보상 시스템을 적극 알려, 개인 지갑 사용을 선호하는 중국 시장에서도 호응을 얻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