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1%·코스닥 3% 하락… 미중 무역분쟁 우려에 외국인·기관 '팔자'

증권 입력 2018-12-06 13:54:00 수정 2018-12-06 14:02:0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 증시가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에 따른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도'에 크게 하락하고 있다.

6일 오후 2시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34.24포인트(1.63%) 내린 2067.07을 기록하고 있다. 간밤 유럽 증시는 앞서 미 증시의 급락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우려로 하락했다. 미국 증시는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별세에 따른 '국가 애도의 날'로 휴장했다.

미중 정상회의에서의 휴전 합의에도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부각되고 있다. 미 국채 3년물 금리가 5년물 위로 올라선 데 이어, 2년물과 10년물의 금리 역전도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장단기 국채금리의 역전은 경기침체의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1955년 이후 2년물과 10년물 금리가 뒤집힌 경우는 10번이었으며, 이 중 9번에서 경기 침체가 발생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216억원과 286억원의 순매도다. 개인은 3,418억원의 매수 우위다. 프로그램은 차익 순매수, 비차익 순매도 등 2,309억원의 매도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통신 운송장비 운수창고 등의 업종이 상승세고, 전기전자 서비스 유통 등은 약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현대차 SK텔레콤 한국전력 등을 제외하고 대체로 하락세다.

코스닥지수는 21.24포인트(3.03%) 내린 679.88을 기록 중이다. 외국인이 899억원, 기관이 711억원의 순매도다. 개인은 1,639억원의 매수 우위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5.10원 상승한 1119.20원에 기록 중이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