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원유 매장량 73억배럴 상향”…69년치 산유량

경제·사회 입력 2019-01-10 17:29:00 수정 2019-01-18 10:15:4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매장량이 약 69년치 산유량에 해당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우디는 현지시간 9일, 자국의 주요 생산 유전 54곳의 확정 매장량을 실사한 결과 2017년 말 현재 2,685억 배럴로,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2016년 밝힌 매장량보다 73억 배럴 많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산술적으로 앞으로 약 69년간 생산할 수 있는 매장량으로, 사우디 정부는 “천연가스도 기존보다 5.6% 많은 325조1,00억 세제곱피트로 조사되는 등 기존 발표보다 원유, 가스 매장량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습니다./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