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화웨이 부회장, 캐나다 정부 고소…"부당한 구금당했다"

news_update_date 경제·사회 입력 2019-03-04 09:44:00 수정 2019-03-04 10:12:2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지난해 12월 캐나다에서 체포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밴쿠버 공항에서 부당하게 구금, 수색당했다며 캐나다 정부 등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 회장의 딸인 멍 부회장은 지난 1일 캐나다의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법원에 캐나다 국경관리청(CBSA), 캐나다 왕립 기마경찰대(RCMP), 캐나다 정부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멍 부회장 측은 캐나다 경찰이 정식으로 체포해 조사하기 전, 공항에서 캐나다 국경관리청 직원들이 통상적인 세관검사를 가장해 멍 부회장을 부당하게 구금하고 수색했다고 주장했다.
멍 부회장 측은 "공항에서 세관검사를 가장해 조사당한 후 경찰에 정식으로 체포돼서 또다시 3시간을 조사받았다"며 "이는 이중으로 심문한 것"이라고 소장을 통해 밝혔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 등을 받는 멍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1일 밴쿠버 공항에서 환승하는 과정에서 미국 정부의 요청을 받은 캐나다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취재 : 정창신 기자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