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억만장자 2,153명 발표…한국 이건희 등 40명 포함

news_update_date 경제·사회 입력 2019-03-06 08:24:00 수정 2019-03-06 08:25:07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5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억만장자 특집을 펴냈다.
자산 10억 달러 이상을 보유한 전 세계 억만장자를 망라한 것으로 총 2,153명이 포함됐다.
이는 작년 같은 조사 때보다 55명 줄어든 수치다. 이들이 보유한 자산 합계는 87조 달러로 역시 작년보다 4,000억 달러 감소했다.
포브스는 “억만장자 수와 자산총액이 모두 줄어든 것은 최근 10년 사이 두 번째”라고 밝혔다.
억만장자 수 감소는 최근 IT기술주 등을 중심으로 주식시장이 약세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경제 침체도 크게 작용했다.
중국 억만장자는 49명이나 줄었다.
미국은 609명으로 가장 많았고, 20위 내에도 14명이나 포함됐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가 1,310억 달러로 2년 연속 세계 최고 부호 자리를 지켰다. 2014~2017년 4년간 1위를 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는 965억 달러로 2위에 자리했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825억 달러로 3위,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이 760억 달러로 4위, 멕시코 통신재벌 카를로스 슬림 일가가 640억 달러로 5위에 랭크됐다.
‘자라’로 유명한 스페인 패션거물 아만시오 오르테가가 627억 달러로 6위였고, 7~10위는 래리 엘리슨 오라클 CEO(625억 달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623억 달러),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555억 달러), 래리 페이지 구글 공동창업자(508억 달러) 순이었다.
한국에서는 169억 달러로 65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순위가 가장 높았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81억 달러로 181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69억 달러)이 215위, 김정주 NXC 대표(65억 달러)가 244위, 정몽구 현대차 회장(43억 달러)이 452위였다.
한국 여성 중에는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1,349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한국 억만장자는 모두 40명이 포함됐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취재 : 정훈규 기자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