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獨에 "화웨이 배제 않으면 정보협력 축소" 경고

news_update_date 경제·사회 입력 2019-03-12 08:47:00 수정 2019-03-12 08:49:1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이 독일에 5세대(5G) 통신망 구축 사업과 관련해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배제하지 않을 경우 정보 당국간 정보협력을 제한하겠다고 경고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리처드 그리넬 주독일 미국대사는 독일 경제부 장관에게 "화웨이나 다른 중국의 통신장비업체를 독일의 5G 프로젝트에 참여시키는 것은 미국이 독일과 기존과 같은 수준의 협력을 유지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서한은 8일 자로 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미국이 동맹국들에 '화웨이 배제'를 압박해왔지만 이번 독일 사례처럼 명시적으로 경고한 것은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은 화웨이 장비가 중국 당국을 위한 스파이 행위에 이용될 수 있다고 우려해왔으며 중국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그리넬 대사는 서한에서 안전한 통신장비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내부를 포함해 국방 및 정보협력을 하는데 필수적이라면서 화웨이와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인 ZTE(중싱<中興>통신) 같은 기업이 이런 협력의 기밀성을 훼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 국무부의 한 고위 관리는 "독일과 정보협력은 지속하겠지만 독일이 5G 사업에 화웨이 장비를 허용할 경우 현재와 같은 수준은 아닐 것"이라면서 정보협력 수준을 격하시킬 것임을 시사했다.

독일 연방통신청(BNetzA)은 지난 7일 네트워크 장비 업체 모두에 강화된 보안 규정이 적용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5G 통신망 구축과 관련해 보안성 문제로 논란의 중심이 된 화웨이 장비의 입찰 참여를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졌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취재 : 정창신 기자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