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ODM 사업부 신설 … ‘벨킨’ 출신 부문장 영입

증권 입력 2019-03-21 11:13:34 수정 2019-03-21 11:16:37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추유진 슈피겐코리아 부문장/사진제공=슈피겐코리아

온라인 아마존 유통 전문기업 ‘슈피겐코리아’가 사업 부문별 전문화를 목적으로 사업부 신설과 외부 전문인력 영입에 나섰다.

슈피겐코리아는 21일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 제조자 개발생산) 사업부를 재편했다고 밝혔다. 

주력 부문인 스마트폰 케이스 사업이 북미 시장에 이어 유럽 시장에서도 점유율 확대가 되었고 최근 아시아 시장 진출까지 본격화 한 만큼, 브랜드 네임 밸류의 활용성을 한층 확대하겠다는 취지다.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자 전문 외부 인력도 영입했다. 이번에 새로 취임하는 슈피겐코리아 추유진 ODM 사업부문장은 글로벌 IT기업 델(DELL)을 비롯해 벨킨(BELKIN)·소니(SONY)·삼성전자 등을 거친 제품기획·개발 전문가다. 

특히, 추 부문장은 벨킨 재직 당시 세계 최초 ‘PCI 익스프레스 도킹 솔루션’과 ‘네트워크 USB 허브’를 개발했다. 이 중 네트워크 USB 허브는 출시 1년만에 약 100억원을 달성했으며, 2007년 당시 제품 혁신성을 인정 받아 ‘Cnet Editor’s Choice award‘를 수상하기도 했다.


추유진 슈피겐코리아 부문장은 “현재 슈피겐 브랜드가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놀라운 성장세를 보여 주고 있는 만큼, 무선 충전 등 모바일 액세서리 트렌드 제품들을 비롯한 생활 전반에 유용한 제품들로 커버리지를 확대해 가는데 집중해 갈 계획”이라며 “이미 북미·유럽 시장에서 보유한 브랜드 파워와 함께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유통망을 기반으로 지금이 ODM 브랜드 확장에 집중할 수 있는 최적기”라고 설명했다.

 

슈피겐코리아는 최근 사내 벤처로 출발해 분사한 ‘SPIGEN Beauty’의 마스크팩 ‘글램 업’이 아마존 시트마스크 브랜드 순위 2위까지 올라서는 등 브랜드 중심의 제품군 확대에서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