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 “슈피겐코리아, 5G폰 출시로 수요 증가 ‘목표가↑’

증권 입력 2019-04-09 08:14:44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베스트투자증권은 9일 슈피겐코리아에 대해 “ 5G·폴더블 스마트폰 출시에 따른 케이스 교체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목표가를 기존 7만6,000원에서 10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한경 연구원은 “지난 3월 ‘터프아머’, ‘울트라 하이브리드’, ‘씬핏’ 등 총 3종의 폴더블폰 전용 케이스 시제품을 최초로 공개했다”며 “해당 제품들은 갤럭시 폴더블 출시 시기에 맞춰 북미·유럽 지역에 순차 출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폴더블 전용 케이스 출시로 제품 라인업 확대와 제품 믹스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화웨이 등 대응 스마트폰 기종 다변화 역시 목표가 상승의 근거”라며 “특히 아마존 세이버 사업 개시에 따른 비즈니스 확장으로 인해 이제는 IT 기업보다는 소비재 기업으로 간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