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닫은 서울 상가점포 1년 새 8,000개… 자영업 침체

경제·사회 입력 2019-04-12 18:26:59 수정 2019-04-12 19:47:07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영업 경기 악화로 폐업이 늘면서 서울에서만 1년 새 8,000개 가까운 상가점포가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서울시 공공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말 현재 서울에서 영업 중인 점포는 약 47만개로, 전년 말보다 약 7,900개 적었습니다.


서울 상가점포 수는 2016년 말 49만개를 돌파하며 정점을 찍은 이후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유형별로 보면 프랜차이즈 점포가 1년 새 500여개 줄었고, 일반 점포는 7,000개 넘는 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일반 점포 감소 수치가 프랜차이즈 점포의 14배 수준에 달한 셈입니다.

특히 3년 전과 비교하면 프랜차이즈 점포는 1,000개 넘게 늘었지만, 일반 점포는 약 1만8,000개 줄어 차이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