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1분기 순익 8,457억… 전년대비 12.7%↓

금융 입력 2019-04-24 17:14:50 수정 2019-04-24 17:18:04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KB금융그룹은 올해 1분기 8,45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2.7% 줄었지만,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339.0%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명동 사옥 매각으로 약 830억원(세후 기준)의 일회성 이익이 있었고, 올 1분기에 KB국민은행 희망퇴직 관련 약 350억원(세후)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한 점을 고려하면 경상적 기준으로는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게 KB금융의 평가다. 특히 희망퇴직 비용과 함께 매년 1분기에 적립하는 사내복지기금 출연금 약 1,010억원이 포함된 점을 고려하면 비교적 양호한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의 1분기 순이자 이익은 2조2,521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1% 증가했다. KB국민은행의 대출이 증가했고, 손해보험과 카드 등 다른 계열사의 이자 이익이 늘어난 영향이다. 순수수료이익은 5,506억원으로, 전년에 비해선 12.5% 줄었지만 직전 분기보다는 11.1% 증가했다. 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로 수익이 줄긴 했지만, 글로벌 증시의 반등으로 주가연계증권(ELS) 상품의 조기 상환과 신규 판매가 증가하면서 신탁이익이 늘고 IB 부문의 실적이 개선된 영향이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59%, 총자산수익률(ROA)은 0.71%를 기록했다. 3월 말 기준 총자산은 490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3% 늘었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14.83%였다.


계열사별로 보면 KB국민은행의 1분기 당기순익은 5,7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0% 감소했다.
직전 분기에 다소 부진했던 KB증권과 KB손해보험 등 비은행 계열사는 수익성이 개선됐다.
전분기 순손실을 기록했던 KB증권은 1분기 80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고, KB손해보험은 전 분기보다 735억원 많은 75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KB국민카드는 수수료 이익은 줄었지만, 희망퇴직 등 직전 분기의 일회성 비용이 없어지면서 전분기보다 369억원 많은 78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