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차 전력경제포럼 개최… 산·학·연 의견 공유

산업·IT 입력 2019-04-25 13:26:51 수정 2019-04-25 13:27:3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 / 사진=서울경제TV DB

한국전력은 서울 서초구 한전 아트센터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 및 전력경제 분야 교수 등 약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제2차 전력경제포럼’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력경제포럼은 국가의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2015년 2월부터 개최됐으며, 산·학·연 오피니언 리더 30명이 회원으로 참여해 분기별 정기 세미나를 열고 있다. 이날 포럼은 전력산업분야 현안발표 및 기업의 재생에너지 구매 확대 방안 및 신재생 발전비용 산정방법 개선을 위한 토의로 진행됐다.
 

이윤경 한전경영연구원 에너지전환연구팀장은 ‘신재생에너지 LCOE(균등화발전비용)와 국내·외 현황 비교’에 대한 발표를 통해,국가간 LCOE의 세부항목별 비교 연구와 국내 환경의 특징을 반영한 신재생 LCOE 산정방법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LCOE(Levelized Cost of Electricity)는 발전설비 수명기간동안 발생한 총 비용을 총 발전량으로 나눠주는 평균비용을 말한다. 발전원 간 발전단가 산정 및 경제성 비교가 용이해 에너지산업 정책수립 및 사업성 검토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이어 이상준 에너지경제연구원  미래전략팀장은 ‘우리나라 재생에너지 구매제도 도입 방안 : 해외 구매제도 현황과 과제’ 란 주제로 국내 기업의 재생에너지 구매 비중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제도 도입 검토, 재생에너지 가격 경쟁력 확보 및 사용확대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경제포럼은 정기적인 세미나 개최를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공유하고, 국가의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