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1분기 순익 30억원 줄어…"2분기에도 실적 부진 예상"

금융 입력 2019-05-16 08:38:35 수정 2019-05-16 08:45:4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카드사 1분기 당기순이익이 4,53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0억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신한, 삼성, KB국민, 현대, 롯데, 우리, 하나 등 7개 전업 카드사 공시에 따르면 1분기 당기순이익은 4,53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0억원(0.7%) 감소했다.
   
특히 업계 1위인 신한카드는 1년 사이 순이익이 169억원, 12.1% 줄었다.

중소형 카드사의 실적은 더욱 부진했다.

롯데카드는 167억원(38.7%), 우리카드는 153억원(38.9%), 하나카드는 73억원(28.6%) 순이익이 급감했다.
   
반면 현대카드는 1분기 순이익이 642억원으로 예외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1억원(146.0%) 증가했다.
삼성카드와 국민카드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8억원(7.9%), 63억원(8.8%)씩 순이익이 늘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인력 감축, 모집비용 감소 등 비용 절감에 기인한 불황형 흑자"라며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올 1분기에 53억원 정도 줄었다"고 말했다.
   
카드사들은 앞으로가 더 문제라고 입을 모은다.
삼성카드 실적 설명자료에 따르면 "2분기부터는 가맹점 수수료 인하 효과가 전 기간에 걸쳐 반영되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자동차, 이동통신, 대형마트, 항공사 등 대형 가맹점과 수수료 협상 결과에 따라 수수료를 환급해줘야 하는 문제도 남아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