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분 동네 생활SOC 확충사업’ 본격화

부동산 입력 2019-05-16 09:27:46 수정 2019-05-16 09:32:0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시는 노후 주거지에서 도보 10분 거리 안에 주차장, 소형 도서관, 어린이집, 공원, 어르신 쉼터 등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하는 ‘10분 동네 생활SOC 확충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3,753억원을 투입해 서울 전역에 180개 생활SOC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대단위 아파트 단지보다 환경이 열악한 노후 저층 주거지를 대상으로 한 마을 단위 도시재생사업으로 진행한다.

 

도보 10에 해당하는 500안에서 편의시설을 향유할 수 있게 해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끌어내는 것이 목표다. 어떤 시설을 어디에 어느 규모로 설치할지는 주민이 자치구와 함께 계획하게 한다.

 

올해는 시범사업부터 시작한다. 종로, 용산, 광진, 중랑, 성북, 강북, 은평, 양천, 강서, 구로, 영등포, 관악, 강동 등 13개 자치구가 대상이다. 내달 중 지역별 필요 시설, 규모, 위치를 확정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해 8월부터 시행한다. 시범사업은 시설당 시비 최대 20억원을 지원하며 2020년 말 완료가 목표다.

 

전체 사업을 위한 중장기 계획인 ‘10분 동네 생활SOC 확충 3개년(20202022) 계획은 올 연말까지 수립한다. 시는 이 사업 추진의 행정, 재정적 지원 근거가 될 서울시 저층주거지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공급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이날 공포하고 시행한다고 밝혔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