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업계, 美 관세 연기에 일단은 안도…"불확실성 연장은 악재"

산업·IT 입력 2019-05-18 22:49:37 수정 2019-05-18 22:50:15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이 17일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결정을 6개월 연기하고 재협상 대상을 유럽연합(EU)과 일본에 무게를 두자 국내 자동차업계는 일단은 한숨을 돌렸다. 당장은 최고 세율 25%의 관세가 적용되지 않아 미국 수출에 타격이 없고, EU와 일본에만 적용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특히 업계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국가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 점에 따라 종국에는 한국이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한국을 적용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내용도 명시되지 않아 자칫하면 불확실성이 최장 6개월 연장될 수 있다는 점은 악재로 여겨진다. 업계에서는 수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관세 문제가 매듭지어지지 않는다면 신차를 중심으로 수출 전략을 재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