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가계빚 1,540조…전년 동기 대비 4.9%↑

금융 입력 2019-05-22 18:25:19 수정 2019-05-22 20:50:58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1분기 가계부채 규모가 1,540조원을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1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 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3조3,000억원 늘어났습니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 대부업체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 금액까지 포함한 가계 부채를 의미합니다.

1분기 가계신용 증가율은 4.9%로, 2004년 4분기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다만 가계처분가능소득증가율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입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해 가계처분가능소득증가율은 3.9%였습니다.

한국은행은 “가계부채가 크게 둔화되고 있지만,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등을 보면 아직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