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부양 책임…사회 20%→54% vs 가족 71%→27%

경제·사회 입력 2019-05-25 07:24:17 수정 2019-05-25 07:24:5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모 부양 책임자 변화 추이. / 자료=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모부양의 책임이 가족에게 있다는 인식은 급격히 축소되고, 국가와 사회 등이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이 뚜렷하게 자리 잡고 있다.

25일 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복지포럼에 실린 '·장년층의 이중부양 부담과 정책 과제' 보고서(김유경 연구위원)에 따르면 통계청의 20022018년 사회조사를 분석한 결과, '부모부양을 누가 담당할 것이냐'는 물음에 '가족'이라고 답한 비율이 2002년에는 70.7%에 달했다. 하지만 이후 부모부양 책임자로 가족을 꼽은 비율은 200663.4%, 201036.0%, 201431.7%, 201826.7% 등으로 쪼그라들었다.

 

이에 반해 국가와 사회 등에 의한 공적 부양 의식이 확산하고 부모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도 커지고 있다. '사회 혹은 기타'가 부모부양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은 200219.7%에서 200628.8%, 2010년에는 51.3%로 껑충 뛰었고, 201451.7%, 201854.0%로 올랐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