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대북지원 '첫발'…800만달러 무상 지원

경제·사회 입력 2019-06-05 15:32:1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북한 모내기 모습. / 사진=서울경제 DB

정부가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국제기구 사업에 800만 달러(947,000만원)를 지원하기 위한 집행 절차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이 첫발을 뗀 셈이다.

정부는 5일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한 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450만 달러)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350만 달러)에 총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국제기구에 집행 결정 사실을 통보하고 국제기구로부터 필요한 계좌를 수령해 입금하게 되며, 이르면 다음 주 중 송금이 이뤄질 전망이다. 현 정부 들어 국제기구를 통한 당국 차원의 대북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국제기구를 통한 이번 공여를 발판 삼아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사업 추진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