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 체납자 최대 30일 유치장…친인척 재산도 조회

경제·사회 입력 2019-06-05 16:08:24 수정 2019-06-05 20:21:4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부가 호화생활을 하는 고액·상습 체납자를 최대 30일까지 유치장에 가두는 감치명령제도를 도입합니다.

또 세금 체납자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강화하고, 체납자 재산조회 범위를 본인 외에 친인척까지 확대합니다.

 

정부는 오늘(5) 이낙연 총리가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호화생활 악의적 체납자에 대한 범정부적 대응강화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재산을 은닉하고도 호화생활과 함께 복지혜택도 누리는 악의적 체납자를 향한 국민적 공분이 큰 만큼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