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원 초과·다주택자도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신청

부동산 입력 2019-06-11 19:05:08 수정 2019-06-12 08:50:0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앞으로 9억원 초과 주택이나 여러 채 집을 가진 사람도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제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이 제도는 주택 소유자가 자신의 집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에 팔고 임대주택에 들어가는 대신 연금을 받는 방식입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가입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의 기존주택 매입임대주택 업무처리지침개정안이 지난 10일 행정 예고됐습니다.

개정안은 신청 대상 조건 가운데 보유 주택의 감정평가금액 ‘9억원 이하항목과 ‘1주택자항목을 모두 삭제했습니다. 9억원이 넘는 집을 가진 다주택자도 이 제도를 이용할 수 있단 뜻입니다.

 

국토부가 이처럼 지침을 바꾼 것은 당초 기대보다 이 사업에 대한 호응이 거의 없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 신청을 받기 시작한 뒤 지금까지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제도를 실제로 이용한 사례는 단 2건에 불과했습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