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카드·종금 편입 하반기로 연기

금융 입력 2019-06-12 08:26:41 수정 2019-06-12 11:35:29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우리카드와 우리조금의 지주사 편입 일정이 당초 예정이었던 상반기에서 하반기로 연기됐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카드와 종금의 지주사 편입은 하반기 내에 완료할 예정"이라고 12일 말했다.
이에 우리은행 측은 "오버행(대량 대기 매물) 이슈를 해소하는 데에 시간이 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올 1월 출범식 후 기자간담회에서 "카드, 종금을 가능하면 상반기 내 편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사회와 논의해야 한다"고 단서를 달면서 카드는 "지주사 주식 50%, 현금 50%로, 종금은 현금 매수방식"으로 하겠다고 설명했다.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주사 전환 후 2년 이내에 우리종금을 매각해야 한다.
우리카드는 강제 규정이 아니지만 우리금융 측이 종금과 함께 편입시킨다는 뜻을 밝힌만큼 상반기 내 편입될 것으로 주목받았다.
현재 우리은행은 우리카드 지분을 100%, 우리종금은 59.8% 보유하고 있다.

이때 우리카드를 사는 과정에서 오버행(대량 대기 대물) 이슈가 제기된 상태다.
즉 지주사가 우리은행이 보유한 우리카드 지분을 사들이게 되면 우리은행이 지주사 지분을 보유하게 되는데, 관련 법에 따라 우리은행은 이 지주사 대금으로 받은 주식 등을 6개월 이내로 팔아야 한다.

이때 우리금융 주가가 하락하는 경우, 우리카드 지분을 사는데 들이는 자사주 물량이 더 늘어나 오버행 이슈가 더욱 커진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우리은행 측은 지주사 편입 일정이 지연되고 있는 것에 대해 "주가하락을 원인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오버행 이슈 해소에 시간을 들이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태승 회장은 올해 들어 4차례 자사주를 매입하며 주가 부양에 힘써왔다.
우리은행 주가는 최근 1만4,000원대에서 박스권 등락을 보이고 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