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 침체에 간접투자 ‘리츠’ 눈길…올해 12개 증가

부동산 입력 2019-06-12 08:43:48 수정 2019-06-13 08:35:3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근 부동산 시장 침체로 투자자들이 직접투자에 나서기보단 부동산 간접투자(REITs·리츠)에 관심을 두고 있다. 리츠는 다수의 투자자를 모집한 후 부동산에 투자해 그곳에서 발생하는 임대수익과 매각차익, 개발 수익을 투자자에게 배당하는 투자 방식이다.

 

12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번 달 리츠의 수(오피스, 리테일, 주택, 호텔 등)231개로 지난해 12(219)보다 12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6개월 동안 약 5% 증가한 것이다. 또 지난 2014(125) 대비 약 84% 증가한 수치다.

리츠 자산규모도 증가하는 추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01518조원이었던 자산규모는 이달 기준 44조원으로 증가했다. 4년 사이 144%가량 규모가 불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부동산 경기 침체기가 계속되면서 세제혜택과 부동산 관리 없이 꾸준한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리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였고 이로 인해 리츠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조 연구원은 현재 상장된 리츠회사는 5곳으로 매우 적으며 그중에서 배당이 나오는 회사도 소수에 불과하다""리츠에 투자하기 전에는 리츠를 운용하는 투자회사가 안전성과 전문성을 담보한 곳인지 확인하고 임대 수익은 물론 향후 매각 때 투자 수익까지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