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취약계층 주거안정 등 ‘사회적 가치 2.0 추진계획’ 수립

부동산 입력 2019-06-12 09:00:51 수정 2019-06-13 08:58:5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회적가치 2.0 구성 체계. / 자료=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각종 사회문제 해결과 공동체발전 기여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2019년 사회적 가치 추진계획인 사회적 가치 2.0 추진계획을 수립했다고 12일 밝혔다. LH는 지난해 9월 사회적 가치 비전과 전략과제 등을 반영한 사회적 가치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반영해 경영 및 사업체계를 개선하는 등 공공부문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왔다.

 

올해는 지난해 성과를 기반으로 도시재생, 주거복지 등 주요사업을 통해 국민 체감형 성과를 만들고 이를 민간부문에 확산하기 위해 사회적 가치 2.0 추진계획을 수립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LH 구성원들의 자율적 참여 등을 통해 실천과제를 발굴하고 계획 단계부터 시민 자문기구인 ‘LH 국민공감위원회의 의견을 반영하는 등 국민체감형 성과창출에 주력했고, CEO 경영방침인 혁신·실행·신뢰·포용·소통을 계획 전반에 반영한 것이 기존 계획과의 차별성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지난해 공공부문 최초로 도입한 사회적 가치 영향평가를 통해 올해 말까지 400여개의 내규를 점검해 불합리·불공정한 규정을 개선하고, 전문기관 협업을 통해 사회성과 측정모델을 고도화하는 등 사회적 가치 중심의 관리체계를 더욱 강화한다. 취약계층을 위한 주거안정 지원도 확대한다.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전국 37만명을 대상으로 방문전화상담 등을 통해 매입임대, 전세임대 입주를 지원하고 신혼부부 및 청년층의 주거불안 해소를 위한 신혼희망타운과 행복주택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2020년까지 전국 8.5만호에 달하는 매입임대주택의 화재예방과 초기대응을 위한 시설개선을 완료할 예정이며 건설현장 재해율 목표관리제 도입, 안전패트롤 상시 운영, 자동화 안전관리시스템 마련 등 안전한 주거 및 근로환경을 위한 실천과제 역시 마련했다. 무엇보다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성사업 등에 시민참여형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해 LH의 경영 및 사업영역 전반에 대해 국민과의 소통을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LH의 경영·사업체계 전반에 사회적 가치를 내재화하고 우리 사회에 누적된 문제들을 창조적으로 해결하는 능동적인 주체가 돼 국민이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