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앤씨, 수원 갤러리아백화점 매입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

부동산 입력 2019-06-12 09:51:2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류영찬 서울디앤씨 대표 /사진제공=서울디앤씨

부동산개발업체 서울디앤씨는 지난달 말 경기 수원시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사업장 매입을 두고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사업장은 경기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125-1번지 외 3필지에 있다. 업무·상업·주거 복합 권역으로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갖춘 입지다. 또 분당선 수원시청역 2개 출구와 바로 접해 있어 대중교통 접근성이 뛰어나다.

 

서울디앤씨 관계자는 사업장은 총 대지면적 7,858, 총면적 62,473, 기준층 전용면적 2,952규모로 높은 건폐율과 용적률도 적용돼 활용가치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올해까지 영업을 종료하고, 오는 2020년 상반기 이전을 예정하고 있어 일괄 명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디앤씨는 도시재생사업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입지는 뛰어나지만 낙후된 지역을 활성화하고,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올해에는 인천광역시 부평구 갈산동 이마트 자리를 개발하는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했다. 지상 1층에서 2층에 들어서는 트라이앵글 171’은 공급면적이 약 1에 달하는 지역 내 랜드마크 상업시설로 꾸려졌다. 상가 위로 15층까지는 아파트인 부평 지웰 에스테이트가 들어선다.

한편, 서울디앤씨는 한화갤러리아백화점 수원사업장의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뒤 후속 일정을 빠르게 진행할 예정이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