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준코스메틱, ‘인천공장 분할’ 임시주총서 통과…“수익성 개선 기대”

증권 입력 2019-06-12 11:04:09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2일 임시주총서 인천공장 분할계획안 승인… 국내 Top3 OEM 회사 대상 지분매각 추진

재무구조 개선·현금 유동성 확보… “고정비 축소 등 수익성 향상 기대”

제이준코스메틱은 12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인천공장에 대한 분할 승인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 됐다고 공시했다.  


이번 주총 결과에 따라 인천공장은 물적 분할을 통해 제이준코스메틱의 100% 자회사인 ‘제이케이엠(JKM)’로 신설할 계획이다. 분할한 ‘제이케이엠(JKM)’ 매각은 국내 화장품 OEM 업체를 대상으로 지분 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설법인의 분할 기일은 오는 7월 15일까지다. 회사 관계자는 “제이준코스메틱 인천공장 규모 등을 고려할때 국내 화장품 OEM 업체 중 Top 3 정도가 인수전에 뛰어들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공장 매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재무 건전성 확보와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물적분할이 승인됨에 따라 제이준코스메틱은 제품 개발과 브랜드 마케팅에 주력하고 생산은 전량 OEM 방식으로 전환할 전망이다. 제이준코스메틱은 공장 매각을 통해 현금 유동성 확보와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고정비 축소에 따른 큰 폭의 수익성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생산을 OEM으로 전환하면 수요 변동성에 탄력적으로 대처하고, 비수기에 고정비 부담을 대폭 축소할 수 있어 사업효율성이 강화될 것”이라며 “국내 화장품 OEM 업체들의 제조 경쟁력은 상향평준화돼 있어 OEM 생산 전환 후에도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는 고품질의 화장품 공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적 분할 이후 제이준은 신제품 개발에 주력할 수 있어 브랜드 가치 향상에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