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시중 통화량 6.6% 증가…가계예금 증가 영향

경제·사회 입력 2019-06-12 13:30:53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가계의 정기 예·적금, 요구불예금이 불어나며 시중 통화량이 6% 넘게 확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4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4월 통화량(M2)은 2,763조580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1년 전보다 6.6% 증가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각종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말한다.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M2는 2,767조8,618억원으로 전월보다 0.5% 늘었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업 부문의 M2가 1조5,000억원 감소한 반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는 7조6,000억원 증가했다.
상품별로는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7조2,000억원 늘었고 요구불예금은 5조2,000억원 확대했다. 머니마켓펀드(MMF)는 1조7,000억원 줄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