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수소에너지 협력 논의

경제·사회 입력 2019-06-13 08:16:58 수정 2019-06-13 08:17:16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오전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미래의 궁극적인 청정에너지인 수소 에너지 강국인 노르웨이와 수소 에너지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고, 북극·조선해양 분야에서 양국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솔베르그 총리와 논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직후 협정 및 양해각서(MOU) 서명식에 참석한 뒤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한다. 오후에는 노르웨이 제2의 도시엔 베르겐을 방문, 한국 기업이 건조한 군수지원함에 승선한다. 이어 노르웨이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그리그가 살았던 집 방문을 마지막으로 2박 3일의 노르웨이 일정을 마치고 마지막 순방지인 스웨덴의 스톡홀름으로 향한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에서는 정상회담과 함께 '스웨덴 비핵화 사례로 본 한반도 신뢰 강조'를 주제로 한 의회 연설 등이 예정돼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오슬로포럼에 참석해 북미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면서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전 남북 정상이 회동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보경 기자 경제산업팀

lbk508@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