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금융 “이노메트리, 2차전지 성장 수혜…올해 매출 500억 전망”

증권 입력 2019-06-13 08:42:5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DB금융투자는 13일 이노메트리에 대해 “전기차, ESS, 휴대폰 등에 탑재되는 2차전지 관련 이슈들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면서 “최종 고객사들이 2차전지 업체에 추가적인 검사 공정을 요청하는 등 엑스레이 검사장비 수요와 적용 공정은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이노메트리는 2차전지 엑스레이 검사장비 전문 기업이다. 매출구성은 소형전지 검사장비 14.7%, 중대형전지 검사장비 74.6%, 엑스레이 튜브 등 상품 및 기타 10.6%로 이루어져 있다. 주요 고객사는 삼성SDI, SK이노베이션, LG화학, BYD 등 국내외 2차전지 업체다. 삼성SDI(표준 제품으로 채택)와 SK이노베이션은 전 라인에 설치되어 전수검사에 사용되고 있다.


유현재 연구원은 “올해 이노메트리의 매출액은 고객사의 설비 투자로 전년 대비 50% 이상의 성장이 기대돼, 상저하고의 매출액 추이가 전망된다”고 말했다. 또 “스태킹 제조장비, 용접 검사장비 등 신규 제품 매출이 발생한다면 500억원 이상의 매출액 달성도 가능할 전망”이라며 “올해 20% 초중반의 영업이익률 지속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연구원은 “이노메트리의 엑스레이 검사장비는 TDI 라인스캔 카메라를 적용해 생산라인에 직접 적용된다는 점에서, 별도의 검사 공정을 요구하는 경쟁사들의 엑스레이 수동 검사장비와 차별화된다”며 “생산라인 내 병목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고해상도의 영상 촬영, 처리, 판독 관련 소프트웨어가 핵심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노메트리는 엑스레이 자동검사장비를 단독 공급하고 있기 때문에, 고객사 설비투자(CapEx) 집행에 따른 수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스태킹 제조장비, 용접 검사장비 등 신규 제품도 기존 고객사를 대상으로 제안이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