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후헬스케어, ‘비거트유산균’과 업무협약…“황칠·비건 요거트 개발 추진”

산업·IT 입력 2019-06-13 11:30:04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오성문 리후헬스케어 대표와 박창욱 비거트유산균 대표가 신제품 개발 계약을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리후헬스케어

리후헬스케어(구 제삼바이오잠)는 비건 유기농 요거트 제조 전문기업 ‘비거트유산균’과 황칠·비건 요거트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비건 요거트 개발 선도기업인 ‘비거트유산균’은 비건 유산균을 사용한 비거트 브랜드 제품을 생산·판매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리후헬스케어는 ‘황칠나무 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갱년기 질환 예방 및 치료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 특허 기술을 기반으로 100% 식물성 원료를 사용하는 비건 요거트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창욱 비거트유산균 대표는 “동물성 재료를 사용하지 않는 순수 식물성 원료의 요거트 제조기술을 활용해 황칠나무 추출 유효성분을 함유한 건강한 채식주의 식품을 만들고 싶다”며 “리후헬스케어와 협력해 신제품 연구를 이어가며 양사의 가치를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리후헬스케어는 지난 2016년 7월 농림축산식품부의 ‘건강기능식품 고부가가치 식품기술개발 사업’ 연구기업으로 선정돼 국책과제를 수행해오고 있다. 황칠 추출물을 활용한 갱년기 증후군 개선제 개발은 현재 사람을 대상으로한 인체적용시험이 끝난 상태로, 식약처에 기능성원료 개별 인증을 추진 중이다. 오성문 리후헬스케어 대표는 “식약처 인증을 연내 마무리하고 당사가 보유한 자체기술 물질의 신뢰성을 높여 소비자들에게 믿음을 주는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기업들과 협업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