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외국인 채권자금 순유입 11년만 최대…60억달러

금융 입력 2019-06-13 16:23:13 수정 2019-06-13 19:02:07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달 외국인투자자의 채권투자 순유입액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약 11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인 채권자금은 604,000만달러 순유입했습니다.

 

이는 20084615,000만달러가 들어온 이후 111개월 만에 가장 큰 규모입니다.

당시에는 외국인 채권투자에 대한 세율이 낮아지고 재정거래유인이 늘며 자금이 큰 폭으로 들어왔다가 금융위기 여파로 빠져나간 바 있습니다.

 

최근엔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자 외국인들이 원화 채권을 저가 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은행이 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잇는 점도 한 원인으로 풀이됩니다.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 가격은 올라 투자자가 이득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