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해외직접투자 사상 최대…141억달러

증권 입력 2019-06-14 10:17:47 수정 2019-06-14 19:54:29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1980년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제조업 부문의 투자액도 역대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1월에서 3월, 해외직접투자액은 141억 1,000만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4.9% 증가했습니다.

이는 분기별 투자액 중 역대 최고치로, 증가율은 2017년 1분기 62.9%를 기록한 이후 8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기재부는 이에 대해 “작년 1분기 투자가 분기별 평균치보다 대폭 감소한 데 대한 기저효과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전년 동기 대비 140% 이상 늘어난 57억 9,000만 달러로 가장 많았습니다. 1분기 제조업 투자액 역시 분기별 역대 최고치였습니다.

국가별로는 미국·중국 등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습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