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민간 투자 굉장히 부진…하반기 특단대책 필요”

산업·IT 입력 2019-06-14 15:07:56 수정 2019-06-14 19:52:45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민간 설비투자나 건설투자가 굉장히 부진하다”면서 “하반기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할 정도로 정부도 엄중히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연구기관장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대외여건이 예상보다 더 크게 악화했고, 미·중 무역갈등으로 세계적인 경제 불확실성도 점점 높아가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연초부터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정책 초점을 맞춰왔음에도 성과가 잘 나타나지 않고 있고, 최저임금이나 탄력근로제에 대해 정책적 보완 노력을 기울였는데 입법화가 안 돼 정책 효과가 가시화가 되지 않았다”며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하반기에도 경제활력 제고에 가장 최고 방점을 둘 것이며, 산업혁신을 위한 여러 노력들이 가속화되게 하겠다”며 “사회안전망 강화를 비롯해 사회의 포용성을 강화하도록 정책을 펴나가는 것까지 세 가지가 중점”이라고 설명했습니다./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