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올해 내수판매 52만대↑…17년만 역대 최고치

산업·IT 입력 2019-06-16 09:27:47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기아차의 올해 국내시장 판매량이 지난 2000년 그룹 출범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올해 1∼5월 내수판매는 현대차가 32만3,126대, 기아차가 20만465대 등 모두 52만3,591대로 2002년에 기록한 역대 최고치(51만7,900대)를 17년 만에 갈아치웠다.
   
회사별 1∼5월 내수판매를 보면 현대차가 2002년에 33만5,704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역대 2위로, 17년 만에 30만대를 돌파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22만1,700대로 역대 최고 판매량을 기록했고, 2000년 그룹 출범 이후 처음으로 2016년 이후 4년 연속 1∼5월 누적 20만대 이상 판매를 이어갔다.

아울러 현대·기아차의 국내 1∼5월 누적 점유율(수입차 포함)은 72.6%로 2013년(73.4%)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2014년(70.4%) 이후 5년 만에 70%를 넘겼다.
   
이는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된 것과 함께 현대·기아차가 출시한 신차들이 국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결과로 풀이된다. 수입차의 부진에 따른 반사이익도 한몫했다. 현대차가 지난 5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한 쏘나타가 1만3,000대가 팔리며 베스트셀링카에 오른 것을 비롯해 지난해 출시된 현대차 싼타페와 팰리세이드, 제네시스 G90, 기아차 K9 등의 신차 효과로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차종별 1∼5월 판매량은 그랜저가 4만6,790대로 가장 많았고 포터 4만3,916대, 쏘나타 3만8,469대, 싼타페 3만5,896대, 팰리세이드 2만8,375대, 카니발 2만7,927대 등이 뒤를 이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들어 월평균 판매량이 10만4,718대를 기록해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연간 판매량은 지난해 기록(125만2,800대)을 넘길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정부는 개소세 인하를 하반기까지 연장했고, 올해 말까지 출시할 예정인 현대차 베뉴와 기아차 셀토스, 제네시스 GV80 등 신차에 대해 기대감도 커진 상황으로 내수판매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