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연구원, 경제성장률 전망 2.5% 유지…“완화적인 통화정책해야”

금융 입력 2019-06-16 12:01:46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경제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유지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6일 ‘2019년 한국 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에서 “경기부양 정책 효과와 하반기에 수출 감소 폭이 줄어든다는 것을 전제로 2.5% 전망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 3월 올해 성장률을 2.5%로 전망한 바 있다. 연구원의 전망치는 정부(2.6∼2.7%), 국제통화기금(IMF·2.6%)보다 낮고 한국은행(2.5%)과 같다. 2.4%를 전망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한국개발연구원(KDI)보다 높다. LG경제연구원은 2.3%, 한국경제연구원은 2.2%로 보고 있다.

현재 한국 경제는 하강 국면이나 4월 들어 경기동행지수와 경기선행지수 동반 하락세가 멈춘 만큼 회복 국면으로 전환하는 신호가 감지됐다고 연구원은 평가했다.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에 세계 경제가 둔화하는 등 대외 여건은 더 나빠졌다고 봤다. 다만 연구원은 추가경정예산(추경) 및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등 경기부양 정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수출 감소세가 완화하는 것을 전제로 이같이 전망했다고 밝혔다. 예타 면제 사업은 건설경기 급랭을 막고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흐름에 수출 감소세는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연구원은 “재정지출 확대와 건설 부문 정책 효과를 고려해 이전 전망치를 유지한다”며 “성장세 회복을 위해 완화적인 통화정책·적극적인 재정정책을 시행해야 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경제 체질 개선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규제 개혁 및 SOC 투자의 집행이 중요하다”며 “민간소비 확대를 위해서는 가계의 실질소득 증대 및 양질의 일자리 확대에 주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