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현안 해결·미래 대비가 양대축”

금융 입력 2019-06-19 17:16:53 수정 2019-06-19 17:28:33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사진제공=여신금융협회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은 현안 해결과 미래 대비를 향후 과제의 양대 축으로 꼽았다.

김 회장은 19일 취임사에서 “바로 대응해야 할 시급한 현안도 있지만 급변하는 기술 환경과 경영 여건 변화가 우리에게 새로운 도전을 제기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가서비스 변경 허용과 같은 당면한 현안과 관련해 “이미 논점이 어느 정도 나와 있는 만큼 최근 판례와 업계 현황, 감독 당국 등의 입장을 다시 한번 면밀히 재검토해 커다란 산과 같이 진중하게, 그러나 바람처럼 속도감 있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초한 금융혁신의 가속화, 이에 따른 새로운 형태의 사업모델과 경쟁 유형, 새로운 수익원 발굴을 위한 도전, 건전성 감독 강화 등 “현안을 넘어 미래에 대한 대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협회가 신용카드업, 리스할부업, 신기술금융업 등 서로 다른 업권의 회사를 회원사로 둔 만큼 “이 세 업권의 요구를 좀 더 세심히 들여다보고 골고루 귀 기울여 단 하나의 회원사도 소외됨이 없도록 하겠다”고 협회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협회가 정책 결정 과정의 주요 파트너가 될 수 있게 연구·조사기능을 강화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내부 경영을 통해 회원사로부터 신뢰받는 협회가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