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32%, 이자비용도 못 벌어…통계 집계 이래 최고치

금융 입력 2019-06-20 15:54:46 수정 2019-06-20 19:12:16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기업이 돈을 갚을 수 있는 능력이 점점 떨어지고 있습니다. 글로벌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이후 8년 만에 가장 심각한 수준이라는데요.  미·중 무역분쟁이 최악으로 치달으면 상황은 더 악화할 전망입니다. 보도에 이아라기자입니다.
 

[기자]
기업 10곳 중 3곳은 돈을 벌어 이자도 못 갚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 발표한 ‘2019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기업 비중은 32.1%에 달했습니다.
전년도보다 2.4%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0년 이후 최고치입니다.


이자보상배율은 돈을 벌어서 이자를 얼마나 잘 갚을 수 있는지를 나타냅니다.
이 수치가 1에도 못 미친다는 것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충당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3년 연속으로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면 퇴출 상황에 몰린 한계기업, 이른바 ‘좀비 기업’으로 분류되는데, 이 비중이 14.1%나 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기업의 수익성이 저하되고 차입비용이 오르면서 이자보상배율이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2.7%, 매출액영업이익률은 7.0%로 전년도 보다 각각 4.7%포인트와 0.4%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문제는 상황이 더 나빠질 수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김정식/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우리나라 총 수출의 38%를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지속 될 경우, 우리의 대중·대미 수출이 줄어들면서 앞으로 수출(시장)이 큰 영향을 받을 거라고…”
 

한국은행은 이번 금융안정보고서에서 미·중 무역분쟁이 최악으로 치달으면 이자보상배율 1미만 기업 비중에 40%에 육박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서울경제TV 이아라입니다./ara@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