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코이카·스파크플러스와 청년 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 MOU

금융 입력 2019-06-20 16:45:52 수정 2019-06-20 16:47:38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문창용 캠코 사장(오른쪽)과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가운데),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이사(왼쪽)가 20일 오후 스파크플러스 선릉점에서 '청년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20일 오후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 스파크플러스(대표이사 목진건)와 '청년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캠코가 기획재정부로부터 위탁받아 나라키움 역삼A빌딩에 개관하는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 내에 청년들의 안정적 창업공간을 조성하고 청년창업자 발굴 및 육성, 입주기업 성장 지원 등 청년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스파크플러스는 창업투자기관인 스파크랩(SparkLabs)이 투자한 공유오피스기업으로. 스타트업 등 소규모 회사에게 사무공간과 시설을 공유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코이카는 글로벌 청년 인재의 취ㆍ창업 육성 지원을 위한 '글로벌청년혁신센터'를 조성하고, 스파크플러스는 예비ㆍ1인창업자 및 벤처기업 등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공유오피스 형태인 '혁신창업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향후 캠코는 입주기관과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여 청년 혁신성장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상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금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청년혁신지원센터가 청년들이 창업의 꿈을 이루고 스타트업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국유재산을 활용한 청년창업 지원 플랫폼 조성 등을 통해 국민의 창업 수요에 적극 부응하고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지난해 8월 나라키움 역삼A빌딩에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를 설립하기로 하고, 11월 서울시, 한국장학재단 및 공공상생연대기금과 공동으로 '소셜벤처허브'를 건물 3~4층에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