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생명, 후순위채 발행 성공…“연간 14억 이자비용 절감”

금융 입력 2019-06-21 15:56:59 수정 2019-06-25 11:46:14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KDB생명

KDB생명은 2019년 상반기에 계획했던 후순위채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고 21일 밝혔다.
 

KDB생명 측은 “이번 후순위채 발행액은 총 990억원이고, 발행금리는 4.10%”라며 “작년 9월 발행한 후순위채 금리인 5.50%보다 140bp 낮은 금리로, 연간 14억가량의 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발행목적에 대해서는 “RBC비율 개선 및 금융환경 변화 등 각종 리스크를 사전에 대비하고, 영업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며 “실제로 후순위채 발행 후의 RBC비율은 2019년 1분기 기준 212.79%에서 2분기 230%를 상회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발행을 통해 확충된 자금은 KDB생명의 ALM(자산부채종합관리) 정책 및 안정적인 RBC비율 관리를 충족시키기 위한 자산운용전략에 따라 주로 국내·외 유가증권(주식, 채권 등), 대출 및 단기금융상품 운용에 투자될 예정이다.
 

KDB생명 관계자는 “대주주인 KDB산업은행의 참여 없이 독자적으로 보완자본 확충에 성공한 것은 KDB생명의 대외신뢰도에 대한 시장에서의 시각이 크게 향상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실적 개선 및 기업가치 증진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