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우수 기술력' 농식품기업에 금융지원 확대

금융 입력 2019-06-25 16:37:30 수정 2019-06-26 11:03:22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박철웅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이사장, 송수일 농협은행 부행장./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이 25일 전북 익산시 소재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본사에서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과 '농식품 지식재산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농식품기업에 대한 IP(지식재산권) 담보대출을 심사할 때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농식품기업의 기술가치를 평가하고, 농협은행은 그 평가를 활용하게 된다. 

이에 우수기술을 보유한 농식품기업은 기술가치평가를 받은 지식재산권을 담보로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어 사업화 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식품기업의 금융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송수일 여신심사부문 부행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농협은행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협력이 더욱 강화되고, 기술력이 우수한 농식품기업에 대한 지원을 적극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