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유학생 건강보험 의무가입 2021년 2월까지 유예

금융 입력 2019-06-26 11:02:08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다음 달 16일부터 국내에 6개월 이상 머무는 외국인(재외국민 포함)은 건강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한다. 하지만 외국인 유학생은 오는 20212월까지 의무가입 대상에서 제외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보험법 시행규칙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다음 달 5일까지 의견을 수렴한다고 26일 밝혔다.

 

새 규칙이 시행되면 외국인 유학생은 한시적으로 건강보험 의무가입 대상에서 제외되고, 20213월부터 건강보험 지역가입자로 당연 가입된다.

 

정부는 716일부터 외국인·재외국민 건강보험 당연 가입제도를 시행한다. 국내에 6개월 이상 머무는 외국인은 건강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해 보험료를 내야 한다. 지역가입자로 새로 편입되는 외국인이 매달 내야 하는 보험료는 최소 113,050원 이상이다.

 

다만, 유학생의 경우 소득과 재산 유무 등을 고려해 건보료를 최대 50% 깎아준다. 그렇지만 한 달에 56,530원을 부담해야 하는 유학생들 사이에서는 반발이 컸다.

 

현재 국내 체류 외국인 유학생은 14만명 정도로 이 가운데 26,000명 정도만 건강보험에 가입했고, 나머지는 대부분 학교를 통해 단체로 민간보험에 단체 가입해 월 1만원 안팎의 보험료만 내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대부분 국내 민간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교육부 등의 의견을 반영해 시행규칙을 새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